한산대첩공부

통영한산대첩축제 바로알기
한산대첩공부, 여러분은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거북선

이순신 장군이 창제한 임진거북배

거북배는 1592년(임진년) 전라좌도 수군절도사 이순신 장군이 창제한 싸움배인데 그 형태, 구조, 성능을 살펴보면 대략 다음과 같다. "장차 왜적의 침입을 염려하여 따로 전선 크기만 한 배를 만들었는데 배 위를 둥그스름하게 판자를 덮고 그 위에 창칼을 꽂았다. 적군들이 배에 기어오르거나 뛰어 내리면 그 창칼에 찔려 죽게 된다. 배의 앞에는 용머리를 딜고 그 용의 입을 통하여 대포알을 쏘았다. 뒤에는 거북꼬리를 달고 총구를 냈다. 배의 좌우에는 각각 6개의 대포 구명을 냈다. 거북배에는 돌격장이 타고 함대의 선봉이 되어 나아간다. 적이 에워싸고 덮치려 하면 일시에 대포를 쏘아 가는 곳마다 휩쓸어 임진왜란의 크고 작은 해전에서 크게 공을 세웠다. 모습이 엎드린 거북과 같으므로 「거북배」라 하였다

그러나 임진왜란 때 큰 공을 세운 거북배의 구조에 대한 자세한 설계도나 치수는 전해오는 것이 없다. 다만 이순신의 《난중일기》와 장계, 그리고 조카인 이분의 행장, 몇 가지의 단편적인 자료에서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있을 따름이다. 거북배라는 이름은 조선왕조 『태종실록』에 처음 나온다.

태종 13년 2월에 "왕이 임진나루를 지나가다가 거북배와 왜선으로 꾸민 배가 수전 연습을 하는 것을 보았다."는 구절이 있다. 그러나 태종 때의 거북배는 평전선만이 있을 때였으므로 임진년의 거북배와는 그 구조가 달랐다고 보아야 한다. 다만, 이름만이 같은 것이었다고 보는 것이 옳다. 임진왜란이 끝난 지 197년 뒤인 1795년에 편찬한 《이충무공전서》가 있는데, 여기에는 당시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통제영거북배와 전라좌수영거북배의 45도 투시도와 치수가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이 기록은 거북배의 생김새와 만듦새, 전투 성능과 각 구조의 기능을 알아볼 수 있는 유익한 자료이다.

이것을 바탕으로 하여 이순신이 창제한 거북배의 생김새와 만듦새를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이순신 전라좌도수군절도사가 창제한 거북배 치수는 다음 표와 같다.

거북선의 형태와 구조

1592년식 거북배

본장 제 2절 제 3항
「이순신 장군이 창제한 임진거북배」 란에서는 거북배의 모양과 성능에 대하여 간단히 기술했으나, 본 항에서는 각종 사료를 토대로 거북배를 만든 시기와 구조 등을 추정해 본다.

거북배를 만든 시기

임진년(1592) "난중일기"에 아래와 같은 기록이 있다.(음력)

전선을 새로 만드는데 1척당 최소 6월간의 일정이 필요하다.
대체로 보아 벌목은 입추 후부터 입춘 사이에 하게 되는데, 거북배에 사용할 목재는 1591년 가을걷이가 끝난 후, 즉 농번기가 끝난 후 벌목을 하는 시기에 마련하고 이어서 착공을 하였다고 볼 수 있다. 이순신 수사는 임진년 2월 19일부터 2월 26일까지 예하 5관 5포를 순시한 바 있다. 이때 무기의 수리정비와 새 전함의 조선을 확인하고 새로 조선한 전함에서 함포의 방포시험도 하였다. 이순신 수사가 좌수영 본영에서 새로 조선한 거북배는 임진년 2월 26일경에 선체 및 상장을 완공한 것으로 볼 수 있다.

거북배 구조의 측정

이순신 수사가 창제한 거북배의 만듦새는 어떠한 것이었으며 왜적과는 어떻게 싸웠을까?

이순신 장군의 조카인 이분이 쓴 《이충무공행록》에 다음과 같이 적혀있다. "이순신 장군이 전라좌수영에 있을 때 왜구가 꼭 쳐들어 올 것을 알고 본영 및 예하에 속해있는 각 진의 무기를 수리하고 정비하지 않은 것이 없으며 쇠고리를 만들어서 앞바다에 가로질러 매었다. 또 전선을 새로 발명하여 만들었는데 크기는 판옥전선과 같고 잔등판 위에는 열십자의 좁은 길을 내어놓아 사람이 잔등 이를 다니기 쉽게 하고 나머지는 모두 칼 송곳을 꽃아서 적이 발을 디딜 곳이 없게 하였다. 이물에는 용의 대가리를 만들어 닮았으며 아가리는 대포구멍이 된다. 고물은 거북의 꼬리가 디는 데 꼬리 아래에 대포구멍이 있다. 배의 바른쪽과 왼쪽의 방패에 각각 여섯 개의 대포구멍이 있다. 대체로 그 생긴 모습이 거북의 모양과 같으므로 해서 그 이름을 거북배라고 하였다."

1759년식 거북배

임진왜란이 끝난지 197년 뒤인 1795년에 편찬한 《이충무공전서》가 있는데, 여기에는 당시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통제영거북배와 전라좌수영거북배의 45도 투시도와 거북배의 구조 및 성능에 대한 설명과 치수가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다. 이를 통해서 1592년에 이순신 수사가 창제한 거북배의 형태와 구조를 짐작할 수 있을 따름이다.

1795년식 통제영거북배

정조 19년(1795)에 편찬한 《이충무공전서》의 책머리에 통제영 거북배와 전라좌수영 거북배의 그림과 설명이 있다.

모두 694자로 되어 있는데 거북배의 주요 치수와 만듦새, 성능에 대하여 설명하고 있다. 배 밑은 10쪽을 이어 붙였는데 길이는 20.2cm이고 머리쪽(이몰)너비는 3.7m, 허리(한판)의 너비는 4.5m, 꼬리쪽(고물)너비는 3.3m이다. 좌우 삼판은 각각 7쪽을 이어 올렸는데 높이는 2.3m가 된다. 맨 아래 첫째판(부자리)의 길이는 21.2m이고, 차차 길어져서 맨 위 일곱째 판의 35.3m가 된다.

두께는 다같이 0.13m이다. 이몰비우는 가로다지로 4쪽을 이어 붙였?f데 높이는 1.2m이고 둘째 판 좌우에 현자대포구멍을 각각 1개씩 뚫었다. 고몰비우는 가로로 7장을 이어 붙였는데, 높이는 2.3m이고, 위쪽 너비는 4.5m, 아래쪽 너비는 3.3m 이다. 여섯째 판 가운데에 직경 0.37m가 되는 구멍을 뚫어 키(치)의 킷다리를 꽂았다. 좌우 뱃전 밖으로 빠져나온 멍에 발목위에 신방(도리)을 걸고 신방 머리쪽에 멍에(덕판)를 가로로 걸쳤는데 바로 이몰(뱃머리)앞에 닿게 되어 마치 소나 말의 가슴에 멍에를 메인 것 같다.

신방을 따라가면서 안쪽으로 널판때기(포판)를 깔고 신방 이에 기둥을 세우고 방패를 둘러 세웠다. 방패 위에 또한 안방(살림집의 창방도리와 같음)을 걸었는데 신방(현란)에서 언방(패란)까지의 높이는 1.3m이다. 언방(패란)의 좌우에서 안쪽으로 각각 11장의 거북 잔등판을 겹쳐서 올려 덮었다. 그 잔등에는 0.47m의 틈(등골)을 내어서 돛대를 세웠다 뉘었다 하기 편하게 만들었다. 뱃머리(이몰)에 거북대가리(용대가리)를 닮았는데 길이는 1.3m, 너비는 0.94m가 된다. 안에서 유황과 염초를 태워 입을 벌려서 마치 안개처럼 연기를 토함으로써 적을 혼미케 하였다. 좌우에 노가 각각 10척씩 있고, 배의 좌우에 각각 14개의 방패가 있다. 그 방패에 각각 22개의 대포구멍을 뚫었고 또 각각 12개의 문을 냈다.

뱃머리(이몰)의 거북대가리(용대가리) 위쪽에 2개의 대포구멍이 있고 거북대가리 아래에 2개의 문을 내었다. 문 옆에 각각 1개씩의 대포 구멍이 있다. 거북 잔등판 좌우에도 각각 12개의 대포구멍을 뚫었다. 그리고 거북 『귀』자의 깃대를 꽂았다. 배의 좌우 포판(겻집:마루)아래 선창에 방이 각각 12칸이 있는데 2칸은 철물을 쌓아두고 3칸은 대포와 활, 화살, 창, 검등을 나누어 재어 놓았으며 나머지 19칸은 병사들이 휴식하는 곳이다. 배 위 고물의 왼쪽 포판 위에 있는 방 1칸은 선장실이고, 오른쪽 포판 위에 있는 방 1칸은 장교실이다. 병사들이 쉴 때에는 포판 아래 선창의 선실에서 쉬고 싸울 때에는 포판 위로 올라와 모든 대포 구멍에 대포를 걸어놓고 끊임없이 쟁이고 놓아댄다.

1795년식 전라좌수영 거북배

전라좌수영 거북배의 길이와 너비등의 치수는 통제영 거북배와 거의 같으나 다만 거북대가리(용대가리)아래에 귀신의 머리를 더 달았다. 거북 잔등판 덮개위에는 거북무늬를 그렸고, 좌우에 각각 문이 2개씩 있다. 거북대가리 아래에 대포구멍이 하나씩 있고 좌우 방패에 각각 10개의 대포구멍이 있으며, 잔등판 덮개 좌우에도 대포구멍이 6개씩 있다. 좌우 뱃전에는 노가 8척씩 있다. 거북배를 찬양한 시가 있는데, 그 내용에 임진년 전라좌우셩에서 만든 거북배의 치수와 구조를 밝혀주는 구절이 있다.

거북배의 우수성

  • ⊙ 16세기 싸움배의 개념상 배의 몸체에 돔과 같은 지붕을 씌웠다는 것은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새로운 발명이다.
  • ⊙ 돔과 같은 지붕위에 창칼을 꽂아 적군이 배에 뛰어 내리지 못하게 하는 철저한 방어를 하였다.
  • ⊙ 배의 앞뒤 좌우에 큰 대포를 장치하여 전후좌우에서 방포하는 화력의 집중 전술을 이용하였다.
  • ⊙ 안에서는 밖을 내다볼 수 있으나 밖에서는 안을 들여다 볼 수 업세 하여 전투에 있어서 기선을 잡았다.
  • ⊙ 역풍이 불어도 행선할 수 있어서 기동력이 우수하다. 왜의 군선은 순풍 시에만 행선이 가능하다.
  • ⊙ 선체를 만든 삼판의 두께가 두껍고, 배를 견고하게 만들었으므로 적탄을 맞아도 깨어지지 않는다.
  • ⊙ 뱃머리에 용의 대가리를 달아 적을 공포에 떨게 하고, 아가리에서 현지대포알을 쏘아 적의 대장이 탄 배를 먼저 부순다.

거북배의 과학성

우리나라의 전통선박인 한선의 조선기술을 기본으로 하여 건조된 것으로 추정된느 1795년식, 거북배의 과학적 설계및 구조 계획에 대하여 알아본다. 《이충무공전서》의 권두에 기록되어 이슨 「통제영귀선」의 안설 내용 중 1795년식 거북배의 치수를 가지고 전통한선의 설계기법을 응용하여 풀이하면 아래와 같다.

  • ⊙ 설계의 기본치수는 3으로 부터 시작된다. 이 3이라는 수는 단군의 천부경에 나오는 천(天)=1 지(地)=2 인(人)=3의 수와 같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 설계의 기본 계획은 서양의 「피타고라스의 정리」 즉, 직각삼각형의 양변의 면적의 합은 사변의 면적과 같다는 원리를 이용하였다. 다시 말하면 루터 2=1.414의 공식을 이용하여 설계를 한 것으로서 과학으로 증명하여도 손색이 없는 우수한 설계를 했다.
  • ⊙ 루터 2=1.414기법을 겸하여 전통한선 조선을 하는데 사용하는 비례기법 즉 3:4:5의 법칙을 이용하였다. (32+42=62)
  • ⊙ 재료인 목재의 가공은 자연형태를 그대로 이용하여 힘의 역학적인 고려를 하였다. 즉 구부러진 나무가 필요한 곳에는 자연스럽게 구부러진 나무를 그대로 썼다.
  • ⊙ 배를 유선형으로 설계하였다. 흔히 전통한선은 보기에 투박하고 속력이 느리다고 하는데 이것은 모르고 하는 말이다. 이몰비우의 측면곡선, 저판의 평면곡선, 저판의 측면곡선, 선체의 평면곡선, 현호(샤-)의 곡선 등이 유선형으로 되어 있고 조선 공작에 있어서 모가 나지 않고 둥글둥글하게 모(날카로운 모서리)를 죽여 놓았다.

거북배의 상징적 의미

  • ⊙ 해전을 하면서 성곽의 방비가 있고
  • ⊙ 행선을 하면서 벽루의 든든함이 있으며
  • ⊙ 갑주를 안 입어도 해를 막고 방패 아니고도 몸을 가리우며
  • ⊙ 일만 군사를 호위하여 백리를 순식간에 가고
  • ⊙ 우리는 편안하된 적들은 수고로우며
  • ⊙"먼저 적이 나를 이기지 못하게 해 놓고서 적을 이길 수 있는 기회를 기다린다."는 병법을 응용했다.
  • ⊙거북은 갑충이라 주역의 괘로는 '리' 니밖은 강하고 안은 부드러워 창과 칼의 상이 있으므로 그것을 취했다.
  • ⊙거북배의 선두(뱃머리)에 용두를 다는 것은 거북이 변하여 용이 된다는 사상에서 비롯되었다.
  • ⊙거북이가 천년을 살면 신귀, 영귀 즉 용이 된다는 전설이 있는데 한국의 민화에는 거북이가 변화하여 용이 되는 그림이 있다. 용이 되면 갖가지 조화를 부리며 불로장생한다는 전설적인 사상을 이용하였다.
  • ⊙신귀는 사신과 사령에서 그 중의 한자리를 차지함으로써 벽사 길상의 상징이 되어 있고 용왕의 사자로서도 큰 임무를 맡았으며 십장생의 하나로서 천년만년 장수의 상징이 되어 있다.
  • ⊙신귀가 되면 입에는 여의주를 머금고 또는 서기어린 화염을 내뿜고 용의 눈으로는 천리 밖을 내다보며 네 발의 발가락은 하나가 더 생겨 다섯 개가 된다.
  • ⊙신귀는 신선이 된 고승 대덕의 비석을 받치고 있는 거북으로 용의 머리를 하고 있다.
  • ⊙깃대에는 거북 귀자의 깃발을 달았고 깃대의 꼭대기에는 꿩 깃털을 매어 달았는데 이 꿩 깃털은 습도에 민감하기 때문에 날씨를 예측하는 데 활용되고 또한 꿩은 귀신을 쫓는 벽사의 신비한 효능이 있어서 잡귀가 근접을 못하게 하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